부스타빗 수수한최근신작올려봅니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유게시판

수수한최근신작올려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yzcxtaxvfp37150 작성일18-05-17 01:42 조회401회 댓글0건

본문

쌈은 예술에 가깝다. 예술 중에서도 미술 쪽이다. 쌈거리가 푸짐한 식탁을 대하면 붓을 들고 캔버스 앞에 앉은 것처럼 엷은 흥분이 일곤 한다. 밥과 반찬은 입맛 당기는 대로 입에 넣어 씹으면 되지만 쌈은 그렇지 않다. 재료를 차례대로 손바닥에 쌓아 올려야 하고 된장이나 갖은 양념 또는 젓갈 국물로 덧칠을 해야 제 맛이 난다. 그래서 미술이다. 칼은 투쟁과 정복을 위해 싸움터인 벌판으로 나간다. 그러나 바늘은 낡은 것을 깁고 새 옷을 마련하기 위해서 깊숙한 규방의 내부로 들어온다. 칼은 밖으로 나가라고 명령을 하고 바늘은 안으로 들어오라고 호소한다. 이러한 대립항의 궁극에는 칼의 문화에서 생겨난 남성의 투구와 바늘의 문화에서 생겨난 여성의 골무가 뚜렷하게 대치한다. 투구는 칼을 막기 위해 머리에 쓰는 것이고 골무는 바늘을 막기 위해서 손가락에 쓴다. 남자가 전쟁터에 나가려면 투구를 써야 하는 것처럼 여자가 바느질을 하려고 일감을 손에 쥘 때에는 골무를 껴야 한다. 며칠 전 밤이었다. 문학회 행사가 있었다. 반주 음악이 울리고 분위기가 무르익을 때쯤 혼자 조용히 연회장을 빠져 나왔다. 오후부터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는데 밤하늘은 여전히 빗물을 물고 있었다. 톡톡 얼굴에 와 닿는 빗방울이 여진처럼 남아있는 행사장의 소란을 씻어주었다. 돌연 심장 깊숙이 홀연함이 감싸들었다. 갑자기 세상의 얼굴이 바뀌고 새로운 기운이 솟아났다. 타인과의 시간 속에서 조금씩 메말라가던 내 존재가 아연 활기를 띄며 생기로 차오르는 느낌이었다. 그런데 어느 날, 1993년 5월 10일이었을 것이다. 습관대로 집어든 숟가락에 구멍이 뚫려 있었다. 밤새 안녕이라더니 멀쩡하던 숟가락에 웬 구멍인가 하고 만져보니 가운데가 닳고 닳아서 얇아지다가 끝내 뚫어져 버린 것이다. 달걀껍질이 콩 알 만하게 떨어져 나간 형국이었다. 구멍의 가장자리는 불규칙 했다. 계란처럼 속껍질 같은 막이라도 한 겹 남아 있었으면 좋으련만, 휑한 구멍으로 숟가락의 세월이 바람 되어 빠져 나가 버리고 더 큰 구멍이 가슴으로 다가왔다. 내게 등을 보인 채, 그림을 마주 향해 그림과 말을 나누듯 중얼거리는 목소리. 그러나 그 중얼거림의 내용은 분명 나에게 하는 말인 듯 싶었다. 나더러 들으라고, 나에게 속삭이는 말인 듯싶었다. 수성못가의 오래된 레스토랑 ‘호반’에 앉아서 블랙러시안 한 잔 마시고 싶다. 바람에 나뭇잎들은 이리저리 춤을 추고, 못의 수면은 해거름의 빛살을 받아 물결지고 있을 것이다. 지금 그곳에 가고 싶다. 몇몇 사람들이 앉아서 시원한 맥주를 마시며 1970년대의 흘러간 팝송을 듣고 있겠다. 그 사람들과 따로 앉아서 나는 아무 말 없이 앉아있었으면 좋겠다. 오래 앉아있을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겠다. 장조카는 40대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났지만, 그 깊은 낭만을 잊을 수가 없다. 재주가 많은 사람 ㅡ 천재는 요절한다고 하더니, 나의 장조카 국형이도 그러한 선택된 사람이었던 모양이다. 27180B405719B8AA1D43F7
가을이 원망스럽고 달이 미워진다. 더듬어 돌을 찾아 달을 향하여 죽어라고 팔매질을 하였다. 통쾌! 달은 산산이 부서지고 말았다. 그러나 놀랐던 물결이 잦아들 때 오래잖아 달은 도로 살아난 것이 아니냐. 문득 하늘을 쳐다보니 얄미운 달은 머리 위에서 빈정대는 것을…. 나는 꼿꼿한 나뭇가지를 끊어 띠를 째서 줄을 메워 훌륭한 활을 만들었다. 그리고 좀 탄탄한 갈대로 화살을 삼아 무사의 마음을 먹고 달을 쏘다. -산문 ‘달을 쏘다(1938. 10)’에서 부분 인용 페어리 콘돔 남성자위용품 '뚝배기보다 장맛'이라고 평할 수 있는 사람은 평생을 한결같이 할 수 있는 친구로 보아도 무방하다. 옹기가 털버덕 주저앉아 있는 모습을 보면 나는 마음이 푸근하다. 장광의 장독, 토광의 쌀독, 사랑 뜰의 오줌독, 부뚜막의 물동이, 안방의 질화로, 질화로 위의 뚝배기. 그 모든 옹기가 놓일 곳에 놓여 있을 때, 우리는 안도의 삶을 누렸다. 옹기 놓일 자리가 비어 있으면 가세의 영락零落을 보는 것 같아서 섭섭한 마음이 들었다.나는 소년 때, 마음이 섭섭하면 뒤꼍 장독대 여분의 자리에 앉아서 장독의 큰 용적容積에 등을 기대고 빈 마음을 채우곤 했다. 거기 앉으면 먼 산이 보였는데, 봄에는 신록이 눈부시고, 여름에는 봉우리 위로 흰 구름이 유유하고, 가을에는 단풍 든 산등성이가 바다처럼 깊은 하늘과 맞대어서 눈물겹도록 분명했다. 나는 장독에 지그시 기대앉아서 그 풍경을 바라보며 젊은 날의 고뇌와 사념들을 삭여냈다. 그때마다 장독은 내 등을 다독이며 말했다. 10여 년 전 서울에서 근무한 험프리 영국 대사는 초저녁 정동 길을 산책하다 소나기를 만났다. 그때 말없이 우산을 건네준 젊은 남녀를 잊지 못한다고 했다. 관저에서 불과 10분 거리였지만 우신도 없고 비를 피할 데도 없었다. 젊은 커플은 각기 우산을 갖고 있었고, 그중 하나를 선뜻 내주고 사라졌다. 성도 이름도 모르는 사람들이다. 한국인이라는 사실만 알 뿐이다. 영국 대사의 뇌리에 한국인이 어떠한 인물로 각인괴어 있을까.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심한 대우를 해 한국의 인상에 먹칠을 하는 사람들과 대조가 된다. 하찮은 우산 하나가 만들어낸 엄청난 효과가 아닌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스타빗
riasoft.co.kr
부스타빗 추천인[win] 영국본사인증 아시아라이센스 그래프게임 소셜그래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