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타빗 오지는유머자료웃기당`_< > 자주하는질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주하는질문

오지는유머자료웃기당`_<

페이지 정보

작성자 bmwmahjbfal9488… 작성일18-05-17 05:10 조회27회 댓글0건

본문

하지만 A와 만나기로 한 약속은 곧 깨졌다. 부모가 그림자처럼 붙어 다니면서 관여했고 또 약속 장소로 함께 오겠다고 해서다. 용품사 대표는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용품사 대표는 골프는 스스로 결정하고 자기 스스로 풀어나가는 운동이지만, 우리 골프선수들의 부모들은 지나치게 자식에게 관여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선수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면서 앞으로는 아무리 능력이 뛰어나더라도 이런 유형의 선수들과는 계약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런데 나는 그와 비슷한 눈을 그림이 아닌 살아 있는 여인에게서 본 일이 있다. 전철 차안에서 우연히 보게 된 것이다. 3호선 전철이 금호역을 지나 굴을 빠져 나와 동호대교 위의 옥수역에 정차하였다. 맑은 햇빛이 한강물에 반사되어 차안은 유난히도 밝았다. 나는 무심코 건너편에 앉은 사람 쪽으로 시선이 갔다. 한 30대 여인이 얌전히 앉아 있었다. 그 숙녀를 눈여겨본 것은 아니다. 그저 시선이 닿았을 뿐이다. 그 순간, 그 눈은 어디선가 본 듯한 눈이라는 기억이 떠올랐다. 모나리자의 눈 바로 그것이다. 그 시선은 앞을 보는데, 그 눈은 나를 보는 눈도 아니고, 차창 너머 한강의 경치를 보는 눈도 아니었다. 그 시선은 밖으로 향해 있었지만, 눈은 밖을 보지 않고, 그녀 자신을 보는-그런 눈이었다. 즉 자기의 체내를 보는 눈이었다. 하루는 아침부터 열리고 일 년은 정월부터 시작된다. 그러나 겨울 산에 오면 나는 어제나 다시 시작한다. 새해 아침의 그 경건함을, 그 새로움을, 그 희망을 산은 커다란 가슴으로 품고 있다가 내게 건네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새해 새 아침에나 진지한 마음으로 만나보는 겸손이나 아름다움도 산은 늘 새롭게 일깨워 주기 때문이다. 겨울 산에서 아침을 맞고 싶다. 그 눈부시게 떠오르는 태양을 맞으면서, 나는 다시금 내 존재의 의미를 생각해 보고 싶다. 그리하여 나의 새해를 그 장엄한 겨울 산에서 시작하고 싶다. 그이 생활 정도나 학벌은 내가 생각하고 있는 보통 사람을 훨씬 밑돌았지만 그는 보통 이상의 날카로운 사회적 안목과 비판정신을 지니고 있었다. 그가 보통사람다운 점이 딱 하나 있다면 그것은 큰 욕심 안 부리고 열심히 노력해서 지금보다 잘 살고 자식은 자기보다 더 많이 가르치고 싶다는 건전하고 소박한 꿈이었다. 그러나 한편 냉정히 생각해 보면 큰 욕심 안 부리고 노력한 것만큼만 잘 살아 보겠다는 게 과연 보통사람의 경지일까? 보통사람이란 좌절한 욕망을 한 장의 올림픽 복권에 걸고 일주일 동안 행복하고 허황한 꿈을 꾸는 사람이 아닐까? 보통 사람의 숨은 허욕이 없다면 주택복권이나 올림픽복권이 그렇게 큰 이익을 올릴 수 없을 것이다. 이 풍진 세상에서 노력한 만큼만 잘 실기를 바라고 딴 욕심이 없다면 그건 보통 사람을 훨씬 넘은 성인의 경지이다. 퇴직 후 취미에 대한 생각을 해본 적이 있다. 탤런트 기질이 부족한 면도 있겠으나 기실 이렇다 할 취미가 없는 것은 친구가 별로 없다는 사실과 또한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어렸을 적부터 친구는 있으면 좋고 없어도 상관없다는 생각이 강했다. 하여 어느 비 오는 날을 시점으로 ‘혼자 막걸리를 마시며 생각을 찾아가는’ 주색(酒索)으로 취미를 정하게 된다. 내가 지니고 있는 인상은 열세 살 때이고 귀엽게 반짝이며 웃음 짓는 눈동자의 소녀인 것이다. 물질에서만 냄새가 나는 건 아니다. 느낌에서도 냄새가 난다. ‘사람 냄새가 난다’는 말은 그 사람의 체취를 지칭하는 것은 아니다. 그 사람의 따뜻한 정과 순후한 인품을 느낌으로 말할 때 가끔씩 냄새를 차용해 온다. 나는 맘에 드는 절집에 가면 달빛 냄새가 나는 듯한 아름다운 생각을 하게 된다. 절이라고 모두 그런 건 아니다. 인간세상에서 좀 멀리 떨어져 낡은 토기와 사이에 와송과 청이끼가 자라고 있는 고졸미가 흐르는 그런 암자에 가면 달빛 냄새를 맡을 수 있다. 3.gif
나중에 용마루에 덮을 이엉을 올리는데 양쪽에 날개를 단 모양으로 가운데는 양 나래를 틀어 엮어 매듭을 지었다. 용마름을 둘둘 말아서 "자, 용 한 마리 올라간다!" 지붕 꼭대기를 향해 휙 던지면 마지막 단장을 하고 개초가 끝난다. 성인요품 남자ㅈㅇ 여성기구 아버지가 내 집에 오시면 원두를 갈아 커피를 대접하고 싶다. 당신이 원두를 담아두셨던 가지 모양의 나무 그릇을 내가 아직까지 가지고 있음을 아신다면 얼마나 감회가 깊으실까. 또 당신이 출타하셨을 떄 손님이 오시면 어린 딸의 손에 들려 명함을 받아오게 한 달마상이 금박으로 그려진 까만 쟁반을 아직까지 내가 갖고 있음을 아신다면 입가에 미소를 지으실까. 당신이 쓰시던 파란 유리 잉크스탠드와 당신이 활을 쏘실 때 엄지손가락에 끼우셨던 쇠뿔 가락지를 내가 가보처럼 아직도 가지고 있음을 아신다면 그 옛날 당신의 영화와 낭만을 어제인 양 추억하시지 않을까. 동백꽃이 유명하기로는 제주도와 울릉도, 여수 앞 바다의 오동도와 보길도 부용동의 고산 윤선도 별장, 강진 백련사 입구의 동백나무 가로수를 든다지만 가본 곳이 없는 내겐 이곳 선운사 동백꽃보다 결코 더 좋을 것 같지가 않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스타빗
riasoft.co.kr
부스타빗 추천인[win] 영국본사인증 아시아라이센스 그래프게임 소셜그래프